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한 번의 여행으로 ‘광둥-홍콩-마카오’ 11개 도시를 만난다

기사승인 2019.07.17  14:53:00

공유

- 고속철도와 강주아오대교 이용하면 2주 만에 GBA 11개 도시 여행 가능

[트래블바이크뉴스=임요희 기자] 이제는 광둥-홍콩-마카오를 원스톱으로 손쉽게 여행할 수 있게 됐다. 마카오관광청은 광둥-홍콩-마카오를 하나로 묶은 GBA(Greater Bay Area) 홍보하기로 하고 지난 7월 5일 싱가포르에서 대만구 즉 ‘Greater Bay Area – Seamless Travel Experience’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마카오관광청은 활기차고 생동감 있는 GBA를 선보이기 위해 홍콩, 선전, 주하이, 중산 지역 관계자 및 싱가포르 출신 여행 블로거 ‘Keith Yuen’이 함께하는 자리를 마련, 현지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관련 테마여행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장려했다.

마카오관광청은 활기차고 생동감 있는 GBA를 선보이기 위해 대만구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마카오관광청

GBA는 홍콩특별행정구와 마카오특별행정구, 그리고 광둥성 9개 자치시(광저우, 선전, 주하이, 포산, 후이저우, 둥관, 중산, 장먼, 자오칭)로 구성된다.

마카오정부관광청의 지원 아래 여행 블로거 Keith Yuen은 6월 1일부터 14일까지 GBA의 11개 도시를 여행하면서 그만의 여행 일정을 만들어 나갔으며, 여행 기간 동안 올린 약 20개의 게시물은 인스타그램에서 약 3000개 이상의 좋아요 와 1600개의 댓글을 받으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GBA가 여행자들을 위한 새로운 이상적인 여행지가 될 거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GBA가 여행자들을 위한 새로운 이상적인 여행지가 될 거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 마카오관광청

Keith Yuen이 2주 만에 GBA 11개 도시를 모두 여행할 수 있었던 것은 중국 전역으로 이어진 고속철도(HSR)와 강주아오대교(HZMB) 덕분이다. 탄탄한 교통 인프라 덕에 이동시간을 상당부분 단축할 수 있었던 것.

특히 GBA에서는 온라인 혹은 모바일 앱을 통해 고속철도 티켓을 사전에 구매할 수 있어 여행객의 편의를 더한다. 이때 중국인 신분증이나 중국 핸드폰 번호가 없는 외국인일 경우 별도의 추가 수수료가 부과된다.

또한 강주아오대교를 통하면 홍콩에서 마카오까지 약 한 시간이면 이동이 가능하며, 마카오 국경을 통해 도보로 15분이면 중국 본토인 주하이로 넘어갈 수 있어 이제 마카오와 더불어 GBA 여러 도시의 매력을 한 코스로 만끽할 수 있게 됐다.

고속철도와 강주아오대교 이용하면 2주 만에 GBA 11개 도시 여행도 가능하다. 사진은 강주아오대교. 사진/ 홍콩관광청

Keith Yuen의 그레이터 베이 지역의 주요 이동 경로는 동서양의 만남, 오감만족 마카오(Macao), 즐겁고 낭만적인 도시, 주하이(Zhuhai), 문화와 역사의 도시 중산(Zhongshan), 웰빙과 휴식의 도시 장먼(Jiangmen), 고대와 현대가 공존하는 광둥의 문화유산, 포산(Foshan), 자연의 아름다움이 넘치는 도시 자오칭(Zhaoqing), 화려하고 다채로운 매력의 도시 광저우(Guangzhou), 고전적인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낙원 후이저우(Huizhou), 독특한 생태도시 둥관(Dongguan), 활기찬 도시 선전(Shenzhen), 정통과 국제도시의 공존, 홍콩(Hong Kong)이다.

마리아 헬레나 드 세나 페르난데스 마카오정부관광청장은 “여행객들이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를 끊김 없이 한 번에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마카오관광청

이날 행사에서 마리아 헬레나 드 세나 페르난데스(Maria Helena de Senna Fernandes) 마카오정부관광청장은 “여행객들이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를 끊김 없이 한번에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GBA 관계자들 모두가 다양한 관광 상품을 공동 개발하고 다중 목적지 관광 상품의 잠재력을 활용할 것”을 권장했다.

마카오정부관광청은 세계관광광 및 레저 중심지로서 마카오 홍보를 이어나가는 한편, GBA 관광개발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며, 마카오정부관광청 한국사무소 또한 다양한 테마 여행 일정 및 여행 상품을 출시하기 위한 협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임요희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