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한국 워터파크와 사랑에 빠진 웨일스 삼형제

기사승인 2019.09.19  19:08:14

공유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여름방학 투어 완벽 마무리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웨일스 삼 형제가 소원성취를 했다.

9월 19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존&맥 형제와 웨일스 형제가 한국의 워터파크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앨리슨은 수영을 하고 싶어 하는 웨일스 삼 형제를 위해 만리포해수욕장으로 향했다. 만리포 해수욕장에는 여름방학을 맞아 어린이들을 위한 워터파크가 설치되어 있었다. 사실 웨일스 삼 형제는 여행계획 회의 때부터 한국에서 꼭 가고 싶은 곳으로 워터파크를 꼽았다. 엄마 조지나를 통해 이를 미리 전해 들은 앨리슨은 삼 형제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워터파크 방문을 계획했고 미리 수영복을 준비하도록 했다.

여행계획 회의 때부터 한국에서 꼭 가고 싶은 곳으로 워터파크를 꼽았던 웨일스 삼 형제는 만리포해수욕장으로 향했다. 사진/ MBC에브리원

한편, 바다 위에 떠 있는 워터파크를 본 삼 형제는 “저 워터파크 너무 멋지다”라고 말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독살체험을 즐기고 온 친구들에게는 많은 시간이 남아있지 않았다. 앨리슨은 “얘들아 해가 지고 있어 너희 시간 별로 없어”라고 말하며 많은 시간 동안 놀 수 없다는 슬픈 사실을 전했다.

빠르게 놀 준비를 마친 다섯 친구들은 물 위에 떠 있는 놀이 시설을 마음껏 즐기기 시작했다. 워터파크를 한 차례 즐긴 웨일스 삼 형제는 “영국보다 여기가 더 좋아”, “이것저것 할 게 더 많아서 좋아”라며 대만족했다. 하지만 야속하게도 해는 빠르게 저물어갔는데. 과연 웨일스 삼 형제와 존&맥 형제는 촉박한 시간 안에 워터파크를 마음껏 즐길 수 있을까?

웨일스 삼 형제의 한국 워터파크 방문기는 9월 19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김지수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