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웨일스 시골 마을 삼형제, 인싸 등극

기사승인 2019.09.09  20:57:08

공유

- 트램펄린 파크에서 맞은 벤의 생일파티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벤이 한국에서 생일을 맞이한다.

9월 12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존&맥 형제가 벤을 위해 준비한 한국식 생일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박물관 관람을 마친 웨일스 패밀리는 존&맥 형제가 기다리는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특히 벤은 생일에 박물관을 관람한 것에 대해 기분이 좋지 않은 상태였는데. 벤은 이번에는 자신의 생일을 위한 장소일 것이라고 믿으며 엄마에게 “엄마 우리 가는 곳이 그냥 레스토랑이야?”라고 묻는 등 잔뜩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존&맥이 알려준 주소로 도착한 웨일스 형제는 눈이 휘둥그레지고 말았다. 도착한 장소가 바로 트램펄린 파크였기 때문. 트램펄린 파크는 거대한 규모와 다양한 시설로 인기를 끌고 있으며 최근 어린이들의 생일파티 장소로도 주목받고 있다. 또한 트램펄린 파크는 웨일스 삼 형제가 한마음으로 가고 싶어 했던 곳이었다.

트램펄린 파크에서 오랜만에 재회한 두 가족은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고 선물 증정식을 가졌다. 존&맥 형제는 벤의 이름을 새긴 케이크와 생일파티의 주인공은 물론 해리와 잭에게도 선물을 나눠주었는데. 과연 존&맥이 직접 준비한 선물은 무엇일까?

한편, 전투적으로 음식을 흡입한 아이들은 엄마들에게 “이제 우리 놀러 나가도 되냐”라고 허락을 맡고는 트램펄린을 타러 향했다. 그제야 시설을 제대로 둘러본 벤은 “이거 멋지다”라고 말하며 감탄했고, 트램펄린 위에 올라 화려한 공중제비를 선보이며 점프 실력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트램펄린 파크에서 열린 벤의 생일 파티는 9월 12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김지수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