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강동구청 앞뜰에 ‘평화의 소녀상’ 생긴다

기사승인 2019.08.13  16:59:07

공유

-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8월 14일(수)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서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강동구청 앞에 평화의 소녀상이 생긴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8월 14일(수) 오후 5시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동구와 강동구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하며, 소녀상 건립을 후원해 온 각 시민단체 대표,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강동구 평화의 소녀상은 실제 강동구에 살고 있는 청소년 얼굴을 하고 있다. 앉아 있는 모양의 기존 소녀상과 달리, 곧게 서서 한 발을 내딛고 정면을 응시하는 형태다. 왼손에 위안부 피해자 김순덕 할머니 그림인 ‘못다 핀 꽃’을 차용한 꽃가지를 들고 어깨에 나비를 얹고 있다. 소녀상을 제작한 이행균 작가는 “과거 상처를 날려 보내고 새 희망으로 미래의 꿈을 펼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소녀상과 함께 모금에 참여한 시민과 단체 이름, 기념사를 새긴 비석도 세울 예정이다.

건립 장소는 주민 의견을 물어 정했다. 추진위에서 주민들에게 장소 선호도를 조사해 구청 열린뜰을 제안했고, 구에서 이에 대한 찬반 의견을 조사한 결과 찬성이 반을 넘어 확정됐다.

강동구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려는 움직임은 2018년 7월 21일 강동구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가 만들어지면서 본격화됐다. 추진위와 자원봉사자들이 지난해 9월부터 매주 진행한 정기 캠페인 외에도 거리 모금, 바자회 등을 통해 건립비 5,000만 원을 모았으며 시민 1,000여 명이 동참했다.

태안군, 충남도민생활체육대회 엠블럼·마스코트 확정

태안군은 9월 27일부터 3일간 열리는 제28회 충청남도민생활체육대회의 엠블럼, 마스코트, 슬로건, 포스터 등 상징물 4종을 최종 확정했다. 사진/ 태안군

태안군은 9월 27일부터 3일간 열리는 제28회 충청남도민생활체육대회의 엠블럼, 마스코트, 슬로건, 포스터 등 상징물 4종을 최종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엠블럼은 태안의 청정하고 에너지 넘치는 바다를 형태적·구조적으로 표현하고, 축제의 한마당에서 비상하는 사람의 모습을 통해 협동과 단결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또한 ‘신해양도시 태안에서 더 행복한 충남으로’를 대회 슬로건으로 정했으며, 태안의 동백꽃과 꽃게가 생동감 넘치는 태안의 바다로 힘차게 달려가는 모습과 화합과 단결, 열정과 비전의 의미를 담은 마스코트를 확정했다.

이와 함께 선수들의 활기찬 모습을 다양한 색상의 조합으로 형상화한 포스터도 확정돼, 앞으로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홍보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선정된 대회 상징물을 활용해 9월 27일부터 태안에서 열릴 제28회 충남도민생활체전 홍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군민 및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종목별 경기장 정비, 각종 시설물, 환경·숙박·교통시설, 부대시설 등을 꼼꼼히 점검해 완벽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제28회 충청남도민생활체육대회는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태안군종합운동장 등 27개 종목별 경기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총 22개 종목에 선수와 임원, 관람객 등 1만 5,000여 명이 참가해 ‘아름다운 열정과 화합의 한마당’을 펼치게 된다.

김지현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