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한 여름 밤의 별나라여행’ 어디로?

기사승인 2019.08.06  19:08:19

공유

- 서울시, 뚝섬한강공원 등에서 천체관측 및 별자리특강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올 여름은 한강에서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잊지 못할 낭만적인 여름밤의 추억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한강몽땅 축제 일환으로 8. 7.(수)~8.11.(일), 8.16(목)~8.18(일)까지 9일간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야외 잔디밭, 여의도한강공원 아라호, 시립서울천문대에서 <한 여름 밤의 별나라 여행>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7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대학교 천문 동아리로 구성된 ‘한강별지기’, 천문봉사 모임인 ‘별하늘탐험대’, 시립서울천문대, 이랜드크루즈 등과 연계하여 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한 여름 밤의 별나라 여행>의 주요 프로그램은 8. 7.(수)~8.11.(일)과8.16(금)~8.17(토), 18:30~21:30까지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인근의 잔디밭과 실내공간에서 진행된다.

행사의 메인 프로그램인 △망원경을 통해 달과 별을 바라보는 ‘신비한 별나라 여행’은 야외 잔디밭에서 진행되고, △별자리 열쇠고리 만들기, 별자리 팽이 만들기, 공병으로 은하수 만들기, 견우성 직녀성 책갈피 만들기 등의 ‘한강별지기 체험 프로그램’과 △별과 관련된 제시어를 가지고 팀별로 참여하는 놀이 ‘뚝섬에 온 (오)작교 오락관’ 등은 같은 장소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상설로 즐길 수 있다.

특히 8. 7.(수)~8.11(일)에는 별과 우주에 대한 해설을 곁들인 ‘우주 사진 전시회’가 진행된다. 별하늘탐험대와 한강별지기가 함께 운영하며 야간에는 영상도 볼 수 있다.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실내에서 진행되는 교육 프로그램은 서울시립천문대의 ‘찾아가는 천문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망원경의 원리를 배우고 체험하는 ‘망원경 과학교실’, △별자리의 기원 등을 소개하는 ‘오늘 밤 하늘을 바라봄’ 등이 운영된다.

시민 누구나 들을 수 있는 야외 특강도 준비했다. △우주의 기적(Wonders of the Universe) △화성에서 보낸 하루 △달과 인간을 주제로 야외 잔디밭에서 진행된다. 한국천문연구원에서 근무하는 천문학자들과 현직 과학교사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기존에 뚝섬한강공원에서만 진행되던 ‘한 여름 밤의 별나라 여행’이 올해는 특별 이벤트로 여의도한강공원 아라호와 시립서울천문대로 장소를 확장한다.

‘아라호 별빛 크루즈’ 야간 운항을 제외한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되며, 상설 진행되는 체험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접수 후 바로 참여 가능하다.

김지현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