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61

“눈물이 났다” 일본인이 한국 여행에서 운 이유

기사승인 2019.08.05  11:00:19

공유

- 한 일본인이 남긴 여행 후기 화제

한국이 일본의 백색국가에 제외되면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일본인의 남긴 한국 여행 후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일본정부관광청

[트래블바이크뉴스=이혜진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반일 감정이 고조된 상황에서 한국을 여행하고 돌아간 일본인의 훈훈한 여행 후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일본인 여행객은 2일 자신의 블로그에 ‘지금 한국을 여행하며 느낀 점’이라는 제목의 한국 여행 후기를 올렸다. 이 후기는 한국 누리꾼이 3일 밤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번역해 올리면서 확산되기 시작했다.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린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한국을 여행했다는 일본인 여행객은 “친구들은 ‘이런 시국에 한국에 여행가는 게 괜찮겠느냐’고 걱정했고, 나 자신도 조금 걱정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 일본인 여행객은 여행 첫날 있었던 일본 정부 반대 시위, 일본 제품 보이콧 현수막 등을 제외하면 평소의 한국과 다른 점이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아무 일도 없이 평화롭게 여행할 수 있었다. 신변의 위협 같은 건 없었고, 일본인이라고 싫은 표정을 짓는 사람도 없었다. 약간은 조급하고 허물이 없으면서 다정하고 따뜻한 평소의 한국 사람들이었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일본인은 한국 여행 첫날 일본 정부 반대 시위, 일본 제품 보이콧 현수막 등을 제외하면 평소의 한국과 다른 점이 없었다고 회상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선수권대회가 열리던 대회장에서의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세토 다이야 선수가 금메달을 땄을 때 옆에 있던 한국인 남성이 스마트폰 번역 앱에 뭔가를 입력하더니 웃는 얼굴로 내게 보여줬다”며 “번역된 일본어에는 ‘축하한다. 2관왕이다’라고 적혀 있었다. 나는 할 말을 잊었다. 험악한 한일 관계 속에서 바로 그 한국 사람으로부터 그렇게 다정한 말을 들을 거라곤 생각도 못했다. 놀라고 기쁜 마음에 눈물이 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세토 선수가 ‘감사하다’고 한국어로 말하자 한국 관중들이 환호했다”며 “일본인 선수가 금메달을 따서 야유라도 나오는 게 아닐까 걱정하던 내겐 그것도 놀라웠다”고 덧붙였다.

이번 한국 여행을 통해 그간 한국에 가졌던 편견에서 벗어났다고도 했다. 그는 “나 역시 TV나 인터넷의 정보에 휘둘리고 있는 한 명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처음 한국을 찾았을 때 TV와 인터넷을 통해 갖고 있던 한국의 이미지와 실제로 찾아가서 느낀 한국의 이미지는 사뭇 달랐다”며 “조금이라도 한국 사람들을 의심했던 게 부끄럽기까지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본에 돌아온 지금, 이런 시기에 한국에 다녀오길 잘했다고 생각한다. 지금 한국의 모습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TV나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가 전부라고는 생각하지 말아 줬으면 한다. 가장 진실에 접근하는 것은 현지에 가는 것일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넘쳐나는 정보보다 광주에서 축하한다는 말을 건네준 그 한국인의 웃는 얼굴을 믿고 싶다”며 “그 상냥한 웃는 얼굴에 거짓말 같은 건 없었을 거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일본인 여행객의 글을 접한 한국 누리꾼들은 "역시 손님은 후하게 대접해서 보내는게 우리 인심" "괜히 울컥 한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이 글을 번역해 게시판에 올린 누리꾼은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인들에게 잘해줘야 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이 누리꾼은 “최근 불매운동이 격화되면서 일본인 거절 사례까지 올라오고 있는데 오히려 이런 시국엔 방한하는 일본인에게 한국에 대한 좋은 감정을 만드는 것이 장기적으론 더 좋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등에서 화제가 되면서 번역인의 의견에 동조하는 반응이 늘어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일본인이 놀러 오면 배척할게 아니라 더 잘해주기 운동이라도 했으면 좋겠다”(어***), “이럴 때일수록 일본인 손님에겐 더욱 친절하게 대해서 그 사람들이 돌아가서 한국에 대해 긍정적인 경험을 공유하도록 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이기는 길이다”(rad***), “한국에 온 일본인에게 이렇게 대하는 게 수준 높은 대응법이다”(d***)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이영채 게이센여대 교수는 4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일본 언론이 한국의) 불매운동에 대해서 부정적이고 일면적인 부분만 보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한국 젊은층)이 일본에 대해서 반일감정을 갖는 것은 미래에 일본의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보기 때문에 (일본 국민들이) 좀 민감하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혜진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3
ad62
ad6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64

놀먹식당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