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지금 이 시각] “싱싱한 활어 오징어 맛보러 태안으로 오세요”

기사승인 2019.07.19  16:52:34

공유

- 오징어 수확 시기가 피서철과 겹쳐 여름철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현 기자] 오징어의 새로운 황금어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태안이 오징어 풍년을 맞았다.

7월 초부터 서해안 인근 해역에서 오징어가 잡히기 시작하면서 근흥면 신진도항 일대에 오징어 위판이 시작됐으며, 특히 지난주부터는 오징어 수확량이 크게 늘면서 싱싱한 오징어 활어를 찾는 상인과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최근 안흥외항(신진항)에서는 하루 20척가량의 오징어잡이 어선이 출항하고 있으며 하루 수확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1.2배 오른 약 20t(8만 마리) 수준이다.

최근 안흥외항(신진항)에서는 하루 20척가량의 오징어잡이 어선이 출항하고 있으며 하루 수확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1.2배 오른 약 20t(8만 마리) 수준이다. 사진/ 태안군

서해안에 오징어가 많아진 것은 몇 해 전부터 동중국해로부터 서해 쪽으로 난류가 많이 유입되면서 난류성 어종인 오징어 어장이 서해에 다수 형성된 데 따른 것으로, 태안 해역의 오징어 수확량이 많이 늘어나면서 이제 태안이 여름철 오징어의 대표 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태안은 수도권까지의 거리가 가까워 빠른 운송으로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태안 일원뿐만 아니라 서울 등 수도권의 수산물 판매점에서도 태안산 오징어가 인기리에 판매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태안의 오징어는 그 수확 시기가 피서철과 겹쳐 여름철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많은 분이 태안을 찾아 갓 잡은 싱싱한 오징어와 함께 아름다운 여름 바다의 절경을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징어는 타우린 함량이 많아 심장병과 고혈압, 당뇨병, 동맥경화 예방에 탁월하고 간장 해독 및 시력 회복에도 좋은 데다, 성인병을 억제하는 에이코사펜타엔산(EPA), 도코사헥사에노산(DHA), 핵산, 셀레늄 등이 함유돼 있어 건강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지현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