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관광세, 숙박세, 관광제한... 갈길 먼 오버투어리즘, 해결책은?

기사승인 2019.07.18  14:23:03

공유

- 관광객으로 인해 교통대란, 주거난, 쓰레기, 소음공해 피해 입는 유명 관광지들

[트래블바이크뉴스=임요희 기자] 세계 각국 여행지는 물론 국내 지자체까지 “우리 도시로 여행을 오라”고 홍보하는 가운데 일부 지구촌은 과잉관광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과잉관광을 뜻하는 오버투어리즘은 도시 하나가 수용 가능한 관광객이 있는데 이 범위를 넘어서면서 도시가 황폐화되는 것을 말한다.

바르셀로나는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인해 교통대란, 주거난, 쓰레기, 소음공해 등의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DB

오버투어리즘으로 악명을 떨치는 대표적인 도시가 바르셀로나다. 연간 3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바르셀로나는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인해 교통대란, 주거난, 쓰레기, 소음공해 등의 몸살을 앓고 있다.

행복한 고민이라고? 도저히 못살겠다며 관광객을 피해 주거지를 옮기는 데도? 해마다 주민 수가 줄어들자 바르셀로나 시 정부가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섰다. 바르셀로나 호텔 숙박요금에는 일명 ‘관광세’가 붙어 있다. 이 돈으로 바르셀로나는 도시 환경을 유지 관리한다.

베네치아도 관광세 명목의 돈을 걷어 지역 환경 개선에 사용 중이다. 사진/ 트래블바이크뉴스DB

바르셀로나 외에 암스테르담, 베네치아도 관광세 명목의 돈을 걷어 지역 환경 개선에 사용 중이다. 필리핀 보라카이 섬은 아예 관광객의 출입을 제한한 상태에서 6개월간 재정비 시간을 가졌다. 재개장 이후에도 여행객 숫자를 제한하고 음주, 흡연 행위를 단속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오버투어리즘 하면 떠오르는 곳이 서울 대학로 근방 이화동 벽화마을이다. 낙산공원과 산책로로 연결되는 이곳은 한양도성에서 내려다보는 서울 풍경이 아름다워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관광객의 방문 빈도와 주민 삶의 질은 반비례한다. 관광객이 배출한 쓰레기와 소음으로 고통 받다 못한 주민이 벽화를 지운 일은 유명하다.

서울 대학로 근방 이화동 벽화마을은 한양도성에서 내려다보는 서울 풍경이 아름다워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사진/ 서울시

최근 가장 문제가 되는 곳은 서울 종로구 북촌 일대이다. 대문 앞에 ‘조용히 해주세요’를 영어, 중국어, 일어, 한국어 등 각국 언어로 인쇄해 붙일 정도이니 그 고충을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오버투어리즘은 특정국가 혐오증으로 확대되기도 했는데 중국어의 경우 성조가 강해 같은 말이라도 유난히 시끄럽게 들린다.

서울 종로구 삼청동, 가회동, 계동, 안국동 등을 포괄하는 북촌 일대는 한옥보존 명목으로 ‘지구단위계획’에 포섭되어 있다. 이 법규는 자기 집이라도 용도변경을 할 수 없다. 한옥을 헐고 빌라나 빌딩을 짓는 일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보니 주민들의 불만은 크기만 하다.

북촌 지역민의 고충을 십분 받아들인 서울시가 지난해 7월부터 ‘관광허용시간제’를 시행 중이다. 사진/ 서울시

지역민의 고충을 십분 받아들인 서울시가 지난해 7월부터 ‘관광허용시간제’를 시행 중이다. 평일 및 토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만 관광을 허용하고 일요일은 휴일로 지정했다. 하지만 강제성이 없다 보니 유명무실한 법규가 되고 말았다.

이와 비슷한 고민을 하는 지역이 서울 서촌 세종마을, 경남 통영 동피랑마을, 부산 김천마을, 전주 한옥마을 등이다. 과잉관광으로 몸살을 앓는 이들 지역에 대한 논의는 계속되는 중이다.

제주도의 경우 지난 10년 사이 관광객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관광객 증가의 중심에는 저가항공 활성화가 자리 잡고 있다. 일생에 한 번, 신혼여행으로나 오던 제주도가 주말여행지로 성격이 바뀐 것이다. 덩달아 생활 쓰레기 발생량도 10년 사이 두 배 이상 늘었다.

제주도의 경우 지난 10년 사이 관광객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사진/ 제주관광공사

이에 제주도에서는 ‘환경보전기여금’ 제도를 검토 중이다. 숙박요금의 경우 1박에 1500원, 렌터카는 하루 5000원의 환경세를 부과하겠다는 방침이다. 북촌의 관광제한처럼 제주도의 관광세 정책도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전문가들은 ‘지속 가능한 관광’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충고한다. 형식적인 제재나 소액 벌금이 아니라 지역민에게 지속적으로 수익이 돌아가는 관광상품을 개발해야 한다.

여기서 또 하나 중요한 것이 성숙한 시민의식이다. 관광지도 누군가에게는 삶의 터전이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매너 있는 여행가가 되어야 한다.

정부는 지속 가능한 수익모델을 찾아내고, 여행자는 자발적인 각성으로 시민의식을 함양한다면 과잉관광으로 고민할 일은 없을 듯하다.

임요희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