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비빔국수달인 열정이 날려버린 ‘-10kg’

기사승인 2019.06.17  16:28:09

공유

- 삼시 세끼 국수만 먹으며 연구한 결과

[트래블바이크뉴스=김태형 기자] '생활의 달인' 비빔국수달인의 열정은 체중까지 태워 버렸다.

17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생활의 달인-은둔식달'에서는 서울시 노원구 동일로(공릉동)에 위치한 한 우동집의 비빔국수 달인(남/44)을 찾았다.

비빔국수달인이 직접 손으로 무쳐준 비빔국수를 먹은 손님들은 “열무국수나 비빔국수 모두 정말 맛있다” “어제도 왔는데 오늘도 또 오게 됐다” “여기에 김밥을 얹으면 최고의 조합이 된다”고 ‘증언’하며 침샘을 자극했다.

비빔국수달인을 찾은 잠행단도 감칠맛이 폭발하는 비빔국수를 한 젓가락 먹고 “한 젓가락 먹었는데 모든 맛이 담겨있다. 톡 쏘면서도 입안에 상쾌함이 퍼진다”고 감탄했다. 이어 “매콤한 양념장에 새콤하고 달콤한 맛은 기본인데 고소함이 깔려있다. 궁금하다”며 달인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맛에 감탄한 '생활의달인' 잠행단. 사진/ SBS

비빔국수달인은 “삼시세끼 국수만 먹으면서 매일 먹으면서 연구했다”며 구수한 맛이 배어있는 양념장 비법을 소개했다. 감칠맛 폭발을 위해 멸치 육수를 붓고 갯가재를 삶는다. 갯가재를 삶으면 새우보다 감칠맛이 더하다.

갯가재에 당도 높은 흑토마토를 넣는다. 여기에 구운 옥수수로 옥수수차를 만들어준다. 손수 만든 엿기름도 부어준다. 점도가 생길 때까지 계속 저어 준다. 달콤하고 구수한 옥수수 엿에 고춧가루 고추장을 넣으면 황금 양념장이 만들어진다.

간단한 비빔국수가 아닌 비빔국수달인의 인생을 먹을 수 있는 맛집이다.

비빔국수 양념장에 갯가재와 옥수수 재료를 넣는 놀라운 비법을 찾아낸 비빔국수달인은 “장사를 시작하고 체중 10kg이 빠졌다. 하루 17시간씩 일했다”며 “이것 아니면 가족이 살길이 없는데 소홀히 할 수 없었다”며 고된 노력의 시간을 회상했다.

김태형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