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백종원의 골목식당’ 신메뉴 개발 뒤 “내가 서울에서 팔고 싶다”

기사승인 2019.03.13  21:01:21

공유

- 13일 방송에서 거제도 편 세 번째 이야기 펼쳐져

[트래블바이크뉴스=김태형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신메뉴 개발 뒤 “내가 서울에서 팔고 싶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대표가 거제도에서 솔루션에 나선다.

13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에서는 거제도 편 세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도시락집을 찾은 백종원은 거제의 맛을 낼 수 있는 신메뉴 솔루션에 돌입했다. 솔루션을 위해 백종원은 "거제도 특산물을 직접 서울로 공수해 연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서울에서 팔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신메뉴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백종원 대표가 개발한 새로운 김밥의 재료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MC 김성주 조보아. 사진/ SBS

지난 방송에서 거제 거주민 시식단 방문 당시 “코다리찜에서 쓴맛이 난다”는 혹평을 받은 사장은 백종원 대표와 쓴맛의 원인을 찾기 위해 ‘용의자’ 색출에 돌입했다. 백종원은 마치 취조실에 온 듯 집중했고, 이를 지켜보는 사장과 MC 김성주-조보아도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조보아는 주인의 카메라 울렁증 극복을 돕기 위해 충무김밥집에 방문했다.

수줍음이 많은 충무김밥집 사장은 유독 카메라 앞에서 긴장했다. 제작진과 은밀한 사인을 주고받은 후 카메라를 충무김밥집에 투입했다. 충무김밥집 사장은 조보아의 도움으로 카메라 울렁증을 극복할 수 있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편 SBS는 이날 "정인선이 조보아 후임으로 낙점됐다"며 "'백종원의 골목식당' 거제도 편 이후 진행될 촬영부터 백종원, 김성주와 MC 호흡을 맞춘다. 다음달 중 시청자들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형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