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0
item45

해파리 피해 서해안으로… 만리포해수욕장, 주말 5만여 명 찾아

기사승인 2016.08.01  15:49:57

공유

- 태안군, 지역 해수욕장 주말 22만 4천여 명 다녀가

[트래블바이크뉴스=김지수 기자] 최근 동해안과 남해안 지역의 해수욕장에 해파리가 출몰해 해수욕장마다 비상인 가운데, 서해안 지역의 해수욕장이 피서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지난 31일, 낮 기온이 35도에 육박하는 불볕더위가 이어진 가운데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에 바다를 즐기는 피서객들로 해변이 가득 메워졌다 .

태안군은 지난 주말 만리포해수욕장 5만 명, 삼봉(5,850), 꽃지(25,000), 몽산포(22,000), 연포(5,300), 학암포(7,100) 등 지역 30개 해수욕장에 이틀간 총 22만 4천여 명의 피서객이 몰려 즐거운 여름을 만끽했다고 밝혔다.

김지수 기자 travel-bike@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4
ad53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58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5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